요한복음 6:1~13.

예수께서 큰 무리가 며칠 째 따라옴을 보시며 제자 빌립에게 어디서 떡을 사서 이 사람들을  먹이겠냐고

 

질문하십니다. 빌립은 각 사람으로 조금씩 먹게 하더라도 200데나리온이 부족하다고 대답합니다.

 

금세 답이 나올 정도로 머리가 좋은 빌립이었지만 그는 이성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그 때 안드레가 오병이어를 갖고 옵니다. 그러나 그도 그것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도움이 되겠냐고

 

예수께 질문합니다. 여기부터 예수께서 일하십니다. 오병이어를 축사하시고 오천명을 먹이십니다.

 

 

 

처음부터 안된다고 하는 빌립과 안될 수도 있지만 그래도 예수께 오병이어를 갖고 온 안드레!

 

삶의 긍정적 태도와 부정적인 태도, 이 종이 한 장같은 생각의 다름이 그 인생을 결정합니다.

 

문제를 보며 두려워하지 않고 문제를 정복하는 자로 살기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오병이어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