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29~42.

세례 요한이 제자들에게 예수님을 소개합니다. “보라.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두 제자가 즉시 예수께로 가서 그날 함께 지냅니다. 함께한 후 그중 한 명이

“우리가 메시아를 만났다” 라고 고백합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사람들이 예수님을 얼마나 정확히 알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장님이 코끼리 인지하듯 같은 기독인이라 하더라도 약간식 인식이 다를 것입니다.

중요한 건 그분과 얼마나 깊은 교제를 하고 있는가의 문제입니다. 두 제자는 하루 동안

그들의 생업을 버려두고 예수님과 함께 있으면서 교제했습니다. 그런 후 그가 메시아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입니다. 어른이 된 후 세상 일에 쫒겨 예수님과 하루 온종일 깊은 교제를

나눠본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결단하고 그분과 깊은 교제의 시간을 가져야겠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깊은 교제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