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교회에 장병들의 찬양이 힘차게 울려 퍼지는 그날까지

행복한 섬김

매주 40여 개의 군부대로 전도 떠나는 군부대전도팀
1004개의 군 교회에 장병들의 찬양이 힘차게 울려 퍼지는 그날까지

발을 맡긴 장병도 장병의 발을 잡고 있는 전도팀도 모두 눈물을 흘리고야 마는 눈물과 감동의 세족식

할렐루야!

군 전도를 사랑하시고 기뻐하시는 하나님께 이 글을 올려드립니다

삼 년 전 전도와 양육이 훈련되고 준비된 거룩한빛광성교회를 택하시고 일반인이 들어갈 수 없는 영혼 구원의 황금어장 군부대의 문을 열어 주신 하나님!
매주 팔십여 명의 군전도 양육자들을 고양·파주·김포·의정부 지역 사십여 개 군부대에 파송하여 주셔서 장병 리더들을 세우게 하시고 그들로 하여금 부대 내에서 소그룹을 인도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수료증을 받은 장병들은 이제 자신들이 양육 교사가 되어 부대 내에서 소그룹을 이끌기도 하고 누군가의 신앙을 돌보기도 한다.

겉모습은 대한민국의 늠름한 군인이지만 속은 여리고 아픈 장병들이 참 많습니다. 부모의 맞벌이와 이혼 등으로 사랑의 부재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장병들 곁에 영적 어머니, 아버지로 서서 상처를 돌보게 하시고 참 생명이신 하나님을 전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또 전역 일만 기다리며 무의미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장병들에게 소망이 되시는 예수님을 소개하고 어떻게 예수님과 교제해야 하는지 은혜를 나누는 일은 그 무엇보다 기쁨이고 가치 있는 일입니다.

장병들의 영혼은 어린 양처럼 참 순수하고 맑습니다. 복음의 빛을 만날 때면 자신의 어두움을 인정하며 예수님을 삶의 주인으로 영접합니다. 아들 같은 장병들이 한 사람 한 사람 생명책에 기록되고, 물과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세상의 가치관을 버리고 주님의 가치관을 따르는 것을 보는 것은 봉사자가 누릴 수 있는 최고의 기쁨입니다. 이 맛에 팔십여 명의 군부대전도팀은 한 주도 거르지 않고 군부대로 달려갑니다. 그들의 가정과 사업장과 건강을 지켜 주실 줄 믿고 감사드립니다.

먼저 양육 과정을 수료한 장병이 다른 장병들을 양육하고 있다
일곱 번의 만남을 통해 성경의 기본 지식을 배운 후 수료증을 받은 장병들
장병들이 손에 든 ‘선물 2’라는 책자가 예배 후 함께 나누는 양육 교재이다

1군단 2687부대 내에 있는 기드온광현교회에서의 수료식은 유난히 더 감격스러웠습니다. 텅 비어 있어 담임 목사님조차 양육 교사들의 발걸음을 걱정 하셨지만 군부대전도팀의 양육 프로그램이 진행되자 장병들이 성전으로 몰려 와 수료식 날에는 성전이 장병들로 꽉 차는 부흥을 경험케 하셨지요. 이로 인해 기드온광현교회 목사님께서는 힘을 얻으셨고 이 소식을 국군신문에 기고하고, 또 다른 군부대로 간증을 다니신다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이뿐만 아니라 거룩한빛광성교회가 이처럼 좋은 일은 한다는 소문이 여러 교회에 퍼져 국민일보에서도 거룩한빛광성교회의 선행을 취재하러 오기도 했습니다. 우리 교회 군선교팀과 전도팀과 한국군선교연합회, 이 세 팀이 협력하게 하시고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께 감사 영광 올려 드립니다.

이 거룩한 일에 감동되시는 더 많은 성도님들의 참여가 있기를 기도드립니다. 또한 더 많은 교회들이 동참하여 대한민국 1004개의 군 교회를 지원하여 대한민국의 미래인 기독 청년들이 일어나 선교 한국의 희망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오며 기도드립니다.

 

글 이혜성 권사(군부대전도팀장)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