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례미아애가 1:18~22

성의 함락후 예레미아는 자신이 겪는 고통에 대해 ‘나의 애를 태우고 마음이 상하오니 나의 반역이 심히 큼이니이다’ 라고 고백합니다. 그는 현재 고난이 환경이나 다른 사람을 탓하지 않고 자신의 죄의 결과임을 고백합니다.

 

신앙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합니다. 지금의 고난에 대해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죄의 결과라고 인식하는 삶의 태도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본문에서 ‘나’라는 단어가 개인이 아닌 예루살렘 공동체를 의미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공동체의 고난이 바로 자신의 죄의 결과라는 인식입니다. 이런 철저한 회개가 현재의 고난을 능히 극복하게 할 힘을 줄 것입니다. 고난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외로움을 동반합니다. 고난과 외로움! 자꾸 사람한테 답을 찾으려 하는 저를 발견합니다. 회개부터 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회개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