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아애가 2:1~10

하나님은 예루살렘성이 바벨론의 손에 파괴되도록 내버려 두십니다. 성이 완전히 파괴되자 백성은 통곡합니다. 이스라엘의 죄 때문입니다. 하나님 스스로 자신의 성전을 허물 정도로 그들의 죄악이 컸습니다. 왕이 선지자의 말을 듣지 않고 제사장들이 탐욕에 빠지고 장로들이 우상을 섬겼습니다. 지도자들의 죄입니다. 하나님이 여기에서 진노를 일으키신 겁니다. 결국 유다의 지도자들은 이방인의 조롱거리로 전락하고 맙니다.

 

오늘 말씀은 지도자들의 죄가 공동체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가를 우리에게 분명하게 알려줍니다. 리더가 하나님 앞에 무릎꿇고 정직한 영으로 직원들을 대하고 정직하게 경영하고 정직한 거래를 하고 모범이 되는 삶을 살아야 함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제가 죄에 대해 더욱 예민하고 날마다 제 안의 영을 새롭게 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리더의 죄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