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보하는 리더

예레미아애가 2:11~17
어머니들이 자신의 품안에서 굶어 죽어가는 자식들을 보면서도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이 비참한 광경을 보면서 예레미아는 내 창자가 끊어지며 내 간이 땅에 쏟아진다고 처절한

아픔을 토설합니다. 그는 이런 비참함이 단순히 전쟁에서 졌다는 인식이 아니라 이스라엘

공동체의 죄로 인해 하나님이 주셨다는 인식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자신에게 닥친 고난, 고통, 문제가 다른 요인이 아닌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그 원인이 있다는 인식입니다.

또 영적 지도자인 선지자들이 백성들의 죄악을 드러내지 못하고 귀에 달콤한 메시지만 전달했기에 백성들이

죄를 깨닫지 못해 이 고난을 당하는 것이라 말합니다.

국가의 문제, 교회의 문제를 내 문제로 인식하고 기도하는 자, 권면할 자에게 아파도 바른 말을 할 줄 하는

리더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중보하는 리더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