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패커 기독교 기본진리

복음주의 영적 거장, 제임스 패커가 제안하는 기독교 정통 교리서

진리를 교묘히 훼손하는 이단에 대처할 수 있는 정통교리를 가르치는 책!-

※ 구역 공과, 청․장년 교육 교재, 새신자 훈련 교재

※ 시리즈 낱권으로 사용되었던 것이 합본으로 출시되었습니다.

1.책소개

제임스 패커의 기독교 기본 진리는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한 최고의 안내서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가르치고, 그리스도인의 삶을 묵상할 수 있는 뼈대를 제공한다. 새신자는 물론 주일학교 교사, 신앙의 기초를 더욱 튼튼히 다지려는 성숙한 그리스도인들에게 큰 도움을 준다.

1부 사도신경

사도신경은 기독교 신앙을 한눈에 보여주는 믿음의 원칙이다. 수백만 단어로 된 성경이 그 안에 온갖 정보를 담은 대축척지도라면, 사도신경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을 한눈에 보여주기 위해 많은 것을 생략한 간단한 지도이다. 제임스 패커는 어떤 사람이 기독교에 대해 물을 때, 질문을 받은 크리스천은 질문한 사람이 성경을 공부하여 가능한 한 빨리, 살아 계신 그리스도를 믿도록 인도하고 싶어 한다. 이 두 가지 목적을 동시에 성취하는 수단으로서, 즉 성경의 내용을 미리 교육하고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의 기초를 사전에 설명하기 위해 사도신경을 가르치라고 설파한다.

2부 세례와 회심

당신은 언제 세례를 받았는가? 회심은 언제 했는가? 언제부터인가 세례는 교인이 되는 것이고, ‘회심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이라는 이분법적 사고가 팽배해졌다. 그 결과 세례보다는 회심에 강조를 두고 있다. 하지만 제임스 패커는 기독교 신앙에서 세례와 회심은 물과 기름처럼 공존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음악에서 테너와 베이스의 관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하나가 없다면 나머지 하나도 충분히 느낄 수 없으며 적절한 화음을 내기 위해서는 반드시 둘 다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회심을 도외시한 채 세례를 생각하는 것이 성경적이지 않은 것처럼, 세례를 형식적인 것으로 치부하는 것 또한 옳지 않다.물세례와 성령세례는 공존하는 것이며, 세례에 대해 다룰 때는 그리스도인의 회심과 헌신, 회심한 사람의 삶과 받을 상에 집중해야 한다.

3부 주기도문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기도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한다. 어떤 사람은 왜 기도해야 하는지를 모르면서 기도하는 시늉만 내고, 어떤 사람은 기도를 묵상이나 명상으로 대체한다. 그런데 이보다 더 심각한 것은 대부분의 사람이 기도를 완전히 포기했다는 점이다. 왜 사람들은 기도하지 못할까? 이 책은 예수께서 직접 가르쳐주신 주님의 기도를 통해 우리가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를 가르쳐준다.

주기도문은 놀라울 정도로 함축적이다. 그 안에는 수많은 의미가 들어 있다. 그것은 복음의 요약이며,신학의 몸통이다. 간구의 원칙이자 살아가는 모든 일의 열쇠이다. 그리스도인 됨의 의미를 주기도문보다 더욱 명확히 밝혀주는 것은 없다.”

4부 십계명

오늘날 우리에게 십계명은 어떤 의미가 있는가? 모세시대의 유물일 뿐인가? 제임스 패커는 자동차 비유를 통해 자동차를 설명서대로 사용해야 차가 고장 나지 않는 것처럼, 복잡하게 만들어진 인간은 창조자의 사용설명서, 십계명에 따라 살아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의 육체는 복잡하지만 마음과 영혼은 훨씬 더 복잡하다. 우리에게도 창조자의 사용설명서, 즉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그 방법을 요약한 설명서가 있다. 바로 십계명이다. 우리가 한 인간으로서 성장하고 번성할지 아니면 주눅 들고 볼품없어질지, 우리 인격이 하나님을 닮을지 아니면 마귀를 닮을지는 우리가 십계명에 따라 살려고 하느냐 마느냐에 달렸다.”

2. 본문 맛보기

내가 이 책을 쓰게 된 동기는 성경공부 모임에, 또는 그런 모임에 참여할 수 없어서 혼자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그런 견지에서 이 책은 숱한 성경공부 모임에 사용되고 있는 나의 책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짝을 이룬다. 이 책은 기독교의 가르침 가운데 항상 중심이 되는 세 가지 신조(信條)인 사도신경, 주기도문, 십계명 그리고 세례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각 부분은 마음만 먹으면 단숨에 소화해낼 수 있을 만큼 짧고 간략한 여러 소제목으로 이루어져 있고, 좀 더 심도 있는 학습을 위해 각 장마다 더 읽을 말씀복습과 적용을 실었다. 기독교는 본능적이지도 않으며 아무 노력 없이 우연히 선택할 수 있는 신앙이 아니다. 기독교는 배워야 하며 따라서 가르침이 필요하다.”

머리말에서

3. 저자 및 역자 소개

제임스 패커 James I. Packer

오늘날 복음주의 공동체에 지성적인 삶의 모델이 무엇인지 그의 삶 자체로 제시한다. 사회 영역에서도 하나님의 부르심을 회복하는 데 앞장선 현대 복음주의의 선구자다. 알리스터 맥그래스 박사는 그를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사랑한, 신학과 삶을 통합한 삶 신학자’”라고 평가했으며, 타임지는 가장 영향력 있는 복음주의자 25중 한 명으로 선정했다.

1926722일 영국 글로스터에서 출생했으며 1944년 옥스퍼드 코퍼스 칼리지에 입학한 지 2주 만에 구원자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했다. 1952년부터 1979년까지 27년간 영국에서 가르쳤으며, 그 후 캐나다 리젠트 칼리지에서 역사신학 및 조직신학을 가르쳤다. 70세가 된 1996년에는 제임스 패커 신학 석좌 교수직이 신설되었다.

1973년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출간하면서 세계적인 복음주의 신학자 반열에 올랐다. 이 책 『제임스 패커 기독교 기본 진리』는 그의 대표작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짝을 이룬다. 이외에 인간과 사회에 대한 참된 지식을 일깨우는 『인간을 아는 지식』을 비롯해 30여 권의 저서가 있다.

옮긴이 김진웅

연세대학교 신학교를 졸업하고 브리태니커 번역부에서 일했다. 옮긴 책으로 『No라고 말할 줄 아는 남편과 아내』, 『그리스도를 사랑한다는 것』(이상 좋은씨앗) 등이 있다 .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