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하게 여김받는 자

사무엘상 18:17~30.

사울이 다윗에게 딸을 주겠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 말속에는 사위로 삼는조건으로 다윗을 불레셋과 싸우게 하여 죽게 하겠다는 계략이 숨어 있습니다. 영문도 모르는 다윗은 자신이 천하고 가난한 자라고 하면서 왕의 사위를 사양합니다. 정직과 겸손함이 묻어나는 대목입니다. 성경은 다윗이 사울의 평생 대적이 된 반면 다윗의 이름은 심히 귀하게 됐다고 설명합니다.

항상 경쟁과 비교의식 가운데 살아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또 누군가를 미워하고 용서 못해 스스로 파괴되는 사람이 있습니다. 얼마나 힘들까 생각합니다. 다윗은 정직하고 겸손한 자입니다. 이런 자만이 사람들로부터 귀하게 여김을 받습니다. 사람을 귀하게 여길 줄 아는 사람이 귀하게 여김을 받습니다. 사울의 실패 사례를 보며 정직과 겸손이 얼마나 중요한 삶의 덕목인지 깨닫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귀하게 여김받는 자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