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3:15~29.

사울의 추격을 피해 광야 수풀에 숨어있는 다윗에게 뜻밖에 친구 요나단이 찾아옵니다. 그가 다윗을 위로합니다. 두려워 말라, 사울의 손이 네게 못미칠 것이고 너는 이스라엘 왕이 될 것이다.

좌절감과 억울함, 소망이 없는 상황에서 이 말을 들은 다윗의 심정이 어땠을까를 생각합니다. 두려움에서 평안을 얻었을 것이고 왕이 되리란 소망이 다시 생겼을 것입니다. 요나단은 위로자였습니다. 단순히 ‘힘들지? 괜찮을거야’ 차원의 위로가 아닌 다윗이 반드시 왕이 될 것이라는 비전까지 줍니다. 제가 성장하면서 수많은 리더를 만났지만 제 허물을 덮어주고 제게 위로와 비전을 준 리더들이 있습니다. 그 분들이 저를 여기까지 오게 했습니다. 엄하고 질책하는 리더는 제 기억속에 오래 남지 않습니다. 요나단처럼 평안과 소망을 주는 진정한 위로자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위로자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