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하 1:17~27.

다윗은 사울과 요나단이 전쟁에서 전사한 것에 대해애통해 합니다. 다윗은 그들이 변변치 않은 이스라엘군대를 이끌고 주변 강대국들과 싸움에서 이기면서지금까지 왔으며 이스라엘이 그들로 인해 경제적인번영도 누렸음을 상기하며 백성들과 함께 진심으로 슬퍼합니다. 자신을 죽이려 했던 왕이었지만 사울의 좋은점만 기억하고 이스라엘의 탁월한 지도자로 인정하며 애통해했습니다. 다윗의 위대한 성품을 확인할 수 있는대목입니다.

리더 생활을 하다 보면 구성원들이 떠나는 경험을 많이합니다. 좋지 않게 헤어지면 후에도 그 사람에 대해 좋지않은 기억만 하게 됩니다. 떠난 사람의 좋은 모습을기억하는 것은 결국 덕을 세우는 일입니다. 떠난 사람에대해 나쁜 기억은 잊고 좋은 기억만 생각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좋은 기억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