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1:1~13.

다윗이 거듭된 승리를 거두자 이젠 조금 쉬고 싶었습니다. 긴장을 늦추고 싶었습니다.  전쟁터에서의 생명의 위협을 피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요압 장군만 전쟁에 보내고홀로 왕궁에 남습니다. 죄는 나태함과 긴장의 늦춤에서 시작하나 봅니다.왕궁 옥상에서 목욕하는 여인을 보자 데려오게 하여 동침합니다.여인의 임신 사실을 알자 다윗은 죄를 숨기려 여인의 남편을 전쟁터에서 불러와아내와 쉬라 권합니다.

죄를 지으면 그 죄를 감추려 또 다른 죄를 짓습니다.거의 완벽에 가까운 우리의 리더 다윗도 넘어지는 장면을 봅니다.선 줄로 생각하는 사람은 넘어질까 조심하라는 말씀이 있습니다.잘 될 때 인간은 교만하기 마련입니다.한결같이 겸손함으로 사람을 대하고 세상을 대하고 싶은데 잘 안됩니다.죄에 대해 항상 예민하기 원합니다.오늘의 키워드는 겸손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