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3:23~39.

누이 동생을 죽인 암논을 죽이고자 압살롬은 2년 동안이나 복수의 칼을 갑니다.

양털 깍는 축제의 날 왕자들을 초청하여 술취해 있는 암논을 살해합니다.

압살롬은 이 일로 외가집으로 도망가 피신하게 됩니다.

다윗은 또 아무런 징계없이 압살롬을 그리워만 하여 더 큰 비극을 키웁니다.

부하의 아내였던 밧세바를 취한 후 칼이 네 집에서 떠나지 않으리라던

나단 선지자의 예언이 이루어집니다. 성경은 다윗이 순간적인 정욕으로 인해

저지른 죄에 대해 대를 이어서까지 댓가를 치르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저 개인과 회사에 반복되는 죄가 있는지 살펴봅니다.

그냥 무시하고 넘기는 반복적인 죄들이 있습니다.

특히 조직에서도 죄임을 알면서도 반복적으로 짓는 죄가 있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회개하고 돌이키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죄의 반복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