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9:9~15.
압살롬의 반역을 진압한 후 다윗은 반란군을 처형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실정으로 인해 백성들이 등을 돌렸기에 하나님과 백성 앞에서

근신하였고 압살롬을 따르던 백성이 스스로 뉘우치고 자신을 따르기를

바라면서 기다렸던 것입니다.

그러자 반란군에 참여했던 지파들이 왕을 다시 모시자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왕은 반란군의 주도 세력인 유다 지파에게 먼저 화해의 손을 내밉니다.

그들의 군 지휘관이었던 아마사를 리더로 세웁니다.

 

다윗을 보며 어떤 리더가 올바른 리더인가를 생각합니다.

지도자는 세워지는 것이지 자기 스스로 서는 것이 아닙니다.

다윗은 자신을 해하려 했던 자들을 용서하고 자신을 받아들일 때까지 기다립니다.

진정한 용서는 반목과 질시를 무너뜨리고 화합을 가져온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용서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