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로보니게 여인

마가복음 7: 24~37.

귀신들린 딸을 둔 여인이 예수께 찾아와 딸의 귀신을 쫓아내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그 여인은 이방 족속인 수로보니게 사람입니다. 예수께서 말씀하십니다.”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유대인이 이방인을 개라고 표현하는 것을 빌어 거절하십니다. 그 때 여인이 말합니다.”옳소이다마는 상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이에 예수께서 “돌아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느니라.” 하시고 고쳐 주십니다.

이 간단한 예화에서 깨닫는 바가 있습니다. 간절함입니다. 불가능을 통보받았지만어찌하든지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와 믿음이 이 여인에게 있었습니다.예수께서는 그 믿음과 간절함을 보시고 치유해 주신 것입니다.쉽게 포기하고 쉽게 낙심하지 않아야 하는 이유를 성경은 말해주고 있습니다.어떤 힘듬과 어려움도 극복하고자 하는 간절함과 믿음이 있는 자로 살고 싶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수로보니게 여인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