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의 부인

마가복음 14:22~31.

예수께서 제자들과 최후의 만찬을 하시면서 그들 모두

자신을 버릴 것을 말씀합니다. 그러자 베드로가 다

버릴찌라도 자신은 그러지 않겠노라고 말합니다.

이에 예수께서 오늘밤 닭이 두번 울기 전에 그가 세 번

부인할 것을 말씀합니다. 베드로가 다시 강조합니다.

“내가 주와 함께 죽을지언정 주를 부인하지 않겠나이다.”

그가 예수를 부인 않겠다고 두 번씩이나 강조한 것은

그 순간에는 진심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가 체포될

상황이 되자 자신도 모르게 예수를 부인하게 된 것입니다.

 

인간의 어쩔 수 없는 한계를 봅니다. 베드로를 보면서

우리가 어떤 약속을 하고 무슨 확신을 가질 수 있겠습니까.

다 상황에 넘어지고 생각을 바꾸는 자들인데…

순간적인 열정과 남의 눈을 의식해 쉽게 과신하고

쉽게 약속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열정이 있으나 세상 앞에 겸손한 리더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베드로의 부인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