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3:14~22.

라오디게아 교회에게 하시는 메시지입니다. ‘네가 차지도

아니하고 뜨겁지도 아니하도다. 네가 미지근하니 내 입에서

너를 토하여 버리리라’ 이 교회는 부유한 교회이고 별

고난없는 평온한 교회입니다. 그래서 나태와 교만에 빠져버린

것입니다. 예수께서 이 점을 책망하십니다.

 

일을 함에 있어 사명감없이 미지근하게 일한다든지, 신앙도

더 이상 깊이 들어가지 못하고 겉으로만 도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미지근한 삶의 태도가 얼마나 나쁜지 예수께서 토해

버리겠다고 하십니다. 저도 회사가 잘되고 사람들에게 인정좀

받게 되면 체질적으로 교만해 집니다. 어느새 권위주의에

빠져서 제가 아는 것이 다 인양 다른 사람을 주장하길

좋아합니다. 미지근함을 버리고 치열한 자기성찰!

오늘 라오디게아 교회와 제게 주시는 말씀입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미지근함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