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그루터기

요한계시록 6:1~8.

어린양이 일곱 인을 차례로 떼어 내는 환상을 요한이 봅니다.

인을 뗄 때마다 말과 말탄 자가 등장하는데 이들은 각각 정복,

전쟁, 기근, 죽음의 재앙을 의미합니다. 하나님 심판입니다.

그러나 땅의 4분의 3은 이 재앙으로부터 피할 수 있게

해주십니다. 심판의 때에서도, 극한 고난 중에서도 희망은

존재하며 살 길이 있습니다.

 

이 세상을 바라보면 너무 경쟁적이고 불평등하고 악해서

도저히 이겨나갈 자신이 없고 또 자기 자신을 바라봐도

소망이 없어 보입니다. 기독인들에게는 십자가 신앙이

있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바라보며 현재의

어려움을 끝까지 견뎌내고자 하는 내면의 힘입니다.

개인적인, 가정적인, 직장에서의 넘기 힘든 어려움이

있더라도 좌절하지 않고 그 안에 숨어있는 기회와 소망을

찾는 자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희망의 그루터기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