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미래예측 Toolkit

크리스 루브크만 지음, 에딧더월드 펴냄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등을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 디자인그룹 Arup에서 제작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한 175개의 질문들! 카드 한 장에 모든 게 담겼다!
2011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공식초청 전시 중

『지속가능한 미래예측 Toolkit』는 2011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공식초청 전시 작품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가 대답해야 할 빈곤, 도시화, 물, 에너지, 기후변화, 인구변화, 쓰레기 등 7개 분야의 175개의 질문들을 카드로 만든 것이다.

질문, 사진, 요약문, 문제점, 수치, 조사 결과 등을 카드 한 장에 모두 담았으며, 질문들에 답하는 것이 사회, 기술, 경제, 환경, 정치의 영역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덧붙였다.

미래 트랜드 리더이자 세계적인 디자인 거장 크리스 루브크만(Chris Luebkeman)이 이끄는 리서치팀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예측하는 툴킷을 개발했다. 이 툴킷은 총 175장의 카드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가 고민해야 할 빈곤, 도시화, 물, 에너지, 기후변화, 인구변화, 쓰레기 등 7개 분야의 질문들이 있다. 그리고 이 질문들에 답하는 것이 사회, 기술, 경제, 환경, 정치의 영역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해서도 자세한 설명을 덧붙였다.

난민들은 모두 어디로 가게 될까요?
물은 권리일까요? 상품일까요?
국가 공공부문은 얼마나 효율적입니까?
오늘 당신은 어느 나라의 물건을 구입할 건가요?

질문, 사진, 요약문, 문제점, 수치, 조사 결과 등이 카드 한 장안에 모두 담겼다. 영국, 이탈리아, 일본 등 세계 곳곳에서 이미 이 카드는 전시회 및 비즈니스 워크숍 등지에서 활용되고 있다. 도쿄에서는 ‘생각을 위한 음식’이란 슬로건으로, 회전초밥 컨베이어 벨트에 카드를 한 장씩 올려놓고, 카드가 제시하는 질문과 문제에 대해 각자 자신의 답변을 쓰도록 했다.

그 결과 1천 장이 넘는 답변지가 쌓였다. 참가자들이 자연스럽게 지속 가능한 사회를 고민하도록 도왔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에서도 사회적 효과를 인정받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공식초청 작품’으로 선정되어 현재 전시 중이며, 관람객들도 자신의 답변을 쓰고 전시벽면에 공개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