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이다, 아침이 온다

내 마음의 키가 자랄 수 있도록
바람이 지나갑니다

[개요]

희망 멘토 김해영 선교사가 전하는 두 번째 이야기
희망은 절망 앞에서 가장 빛난다!

한밤중이라고 좌절하지 마세요.
오늘 한 날도 아침이 오듯,
우리 인생에도 반드시 아침이 옵니다.

오늘도 인생의 밤을 지나는 이들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 어쩌면 ‘나만 왜 이렇게 밤이 긴가?’ 하며 좌절의 저 밑바닥에 착 가라앉아 일어날 힘조차 없는 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럴 때 기억해야 할 것은, ‘오늘 한 날도 아침이 오듯, 우리 인생에도 반드시 아침이 온다’는 사실이다. 아침이 올 뿐만 아니라, 그 깊은 심연의 밤을 통과한 후 마음과 영혼의 깊이와 넓이와 높이가 확연히 깊어지고 넓어지고 높아진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이 인생의 밤을 통해 주시는 보석 같은 선물이다. 칠흙 같은 어둔 밤이 없었다면 맛볼 수 없는 아침의 환희인 것이다. 그러므로 그 맛을 본 사람들은 어둠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어둠을 짙을수록 더욱 밝게 빛나는 인생의 진주를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해영 선교사는 그 누구보다 짙은 어두움을 경험한 인생이다. 딸이라는 이유로 태어난 지 3일 만에 아버지가 내던져 척추장애를 입었고, 그 탓에 평생 134cm의 키로 살아야 했다. 교통사고로 인해 정신 이상을 알게 된 어머니, 다섯 남매를 두고 끝내 자살을 한 아버지. 조금만 앉아 있어도 끊어질 것만 같은 허리 통증을 겪으면서도 가족의 생계를 책임 져야 했던 어린 소녀. 누가 이 소녀의 인생에 아침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겠는가?
악으로 깡으로 그래도 살아보겠노라고 애쓰던 삶을 뒤로 하고, 20대 중반에 “너를 필요로 하는 곳으로 가라”는 하나님 말씀에 순종해 떠난 아프리카 보츠와나. 사는 것이 죽는 것보다 나아 어쩌면 도망치듯 떠난 그곳에서 맞은 것은 찬란한 아침이 아니라 더 깜깜한 밤이었다.
외로움, 외로움, 외로움
그 외로움과 고통의 광야를 통과하면서 그녀는 마침내 하나님을 속살로 만났다. 멀리만 계셨던 하나님이 함께 살자고 찾아오신 것이다. 황량한 광야에서 영혼의 아침을 맞은 것이다. 그녀는 이렇게 고백한다.
“보츠와나에서의 14년은 반지 위에 올려진 보석처럼 제 인생의 가장 빛나던 때였습니다.”
이 책은 ‘왜 나만 고통당하는가?’, ‘과연 나의 고난이 끝이 있을까?’, ‘나의 인생에도 아침이 올까?’ 하며 좌절해 있는 이들에게 반드시 아침이 온다는 희망과 더불어 고난이 하나님의 사랑임을 깨닫게 할 것이다.
내 마음의 키가 자랄 수 있도록 바람이 지나갑니다.

 

 

[저자소개]
지은이 김해영
저자는 이십대 중반, “너를 필요로 하는 곳으로 가라”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보츠와나로 떠났다. 그곳에서 살면서 사막의 영성을 체험하고 하나님의 일꾼으로 거듭났다. 아프리카에서 싹튼 꿈을 꽃피우기 위해 미국으로 가서 나약대학교와 컬럼비아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학사・석사 과정을 마치고, 국제사회복지전문가이자 선교사로서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밀알복지재단 소속으로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 살면서 아프리카의 어린이들을 위한 초등학교 지원 사업과 희망 사업으로 꿈을 펼치고 있다. 2012년 ‘국민훈장 목련장’, 2012년 ‘KBS 감동대상 희망상’을 수상했고, 2012년 환경재단 ‘세상을 밝게 만드는 사람들’에 선정됐다. 현재 밀알복지재단 아프리카 권역 본부장(케냐 주재)으로 섬기고 있으며, 저서로는 《청춘아 가슴 뛰는 일을 찾아라》(서울문화사), 《숨지 마, 네 인생이잖아》(두란노), 《당신도 언젠가는 빅폴을 만날 거야》(쌤앤파커스)가 있다.

사진 김도형
월간 〈민족21〉에서 사진기자로 일했으며, 터키, 아프리카 등 주로 척박한 오지를 돌며 마음으로 사람들을 찍고 있다. kdh8747@hanmail.net
일러스트 추덕영
한국경제신문사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그린 책으로는 《사람이 선물이다 》, 《길을 찾는 사람》, 《우물을 파는 사람》, 《새로운 길을 가는 사람》, 《마시멜로 이야기》, 《미안한 마음》, 《나의 백만장자 아저씨》, 《경제학 콘서트》, 《어린이를 위한 끈기》 등 다수가 있다.

 

[목 차]

8 추천의 글
12 프롤로그

하나,
하나님이 더 아픈 것을
20 굿 호프(Good Hope) 마을
25 자기를 낮추시고
31 따라오지 마
37 마음을 찾아서
44 마음의 가지치기
53 모두가 떠난 자리에서 드린 기도
60 내가 이 땅에 심어지지 않았다면
68 보석 중의 보석
78 부시나무에 가시가 있는 까닭은
85 아프리카에서 성경일독 하기
89 멸치 한 봉지와 진주 목걸이
92 Mother of Plant
95 하수도
99 키높이 슬리퍼
103 나를 일으켜 준 한마디
107 표시를 따라 사는데
111 삶과 죽음은 한가지
115 인생의 주식과 반찬
124 쏘냐를 만나고
129 인생의 열쇠는
132 담보 된 편리함
137 진수 이야기
141 사람을 사랑할 만한 사람이 되려고
149 마음 밑바닥에 가라앉은 찌꺼기
156 발자취 안에는
160 선교사란 호칭은
168 그저 여기 있는 것이 아니다
둘,
사람이 더 아픈 것을
174 부족함이 나를 만든다
178 결핍을 하나님이 쓰시니
181 pole, pole, 천천히
187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196 지켜보는 인내
205 파트라우마
212 다행이다. 아침이 온다
219 뒤로 가다 보면
220 모기 유감
224 왼손과 오른손
232 잠시 지나가는 중
236 먼저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241 세상 힘을 빌리지 않고 생명의 힘으로
248 열정을 앞세워서
253 필수 코스 4고 (고생, 고통, 고난, 고독)
260 하늘빛 따라
[본문 맛보기]

아무리 둘러봐도 굿 호프 마을은 지명과 달리 전혀 소망이나 바랄 것이나
육체의 욕망을 채워 줄 무엇인가가 없어 보였습니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그런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굿 호프는 나에게 ‘거봐 여기까지 오다니… 여긴 네가 찾아올 곳이 아니야’라고 말하는 듯했습니다. 겉으로 보이는 환경이 매우 거칠고 척박해서 하마터면 나도
일찌감치 보따리 싸고 한국으로 돌아갈 뻔했습니다.
자의로 찾아간 곳이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내 자신도 알 수 없는 힘에 이끌려 살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다행한 일은 나 혼자 그 땅에서 살지 않은 것입니다.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함께 살아가는 보츠와나 사람들이 있어서
그 땅이 나에게 말하는 소리를 흘려버릴 수 있었습니다.
또 주님이 함께했습니다. 나 혼자 찾아간 줄 알았는데 주님이 동행해 주셨습니다.
한국에서는 제대로 만날 수 없었던 주님을 가장 가까운 친구로 사귀면서 그분이 환경과 일들과 사람들을 통해 들려주시는 음성에 귀 기울이며 살아가는 법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그러는 동안 나는 바롤롱 부족의 주민이 되었고 처음엔 자원봉사자였다가 나중엔
직업학교 교장까지 되었습니다. 여러 가지 마을 일에 불려 다녔고, 추장회의에 참석했고,
마을 사람들의 집안 사정에 밝아졌습니다. 데면데면하던 보츠와나 사람들에게 사랑과 존경을 받는 사람이 되었고 굿 호프 마을의 유지가 되었습니다.
그러는 동안 나의 청춘도 훌쩍 지나가 버렸습니다.
사람들은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결혼을 하거나 인생의 멋진 일을 성취했을 때라고 합니다.
나의 경우는 내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한순간을 대라면 바로 이때입니다.
보츠와나의 굿 호프 마을에서 살던 시절.
마치 목걸이 한가운데 걸린 보석과 같이, 반지 위에 올려진 보석과 같이 이 시절과 함께 살던
사람들이 항상 내 마음 한가운데서 반짝이며 빛을 내고 있습니다.
굿 호프에 대해 생각만 해도 내 얼굴에 웃음이 번지고 행복해지는 이유는
아마도 그런 거친 환경에서 보츠와나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 간 삶의 희망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나야말로 그 마을에서 희망을 찾아냈으니 말입니다. 굿 호프 이야기는 바로 제가 찾은
인생의 행복이자 하나님 안에서 찾은 삶의 의미입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인생이 되는 일과 자기 자신에게서 희망을 찾는 일보다
더 멋지고 행복한 일이 있을까요!
-22~24p

 

아마 도착한 그 해 말의 어느 날이었나 봅니다.
그날도 그렇게 달빛이 매우 밝았습니다.
모두가 잠든 숙사에서 혼자 빠져나왔습니다.
아직 도착하지 않은 마음을 찾아오고 싶었습니다.
아니, 정확하게는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무작정 학교 대문을 나서서 큰길을 따라 걸어갔습니다.
그대로 도시로 나가 공항에 가서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를 타고
싶었습니다.
걸으면서 계속 울었습니다.
눈물이 쉬지 않고 흘렀습니다.
그렇게 계속 걸어가지 않으면 죽을 것 같았습니다.
그 자리에서 계속 산다면 곧 죽을 것 같았습니다.
어떻게 하든지 이 지독한 외로움과 슬픔에서 벗어나 다정한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정말 이상한 일입니다.
나는 한국에서 이미 죽을 것 같은 경험을 한 후에 ‘가서 죽어도
좋다’는 마음으로 보츠와나로 떠나왔습니다.
그런데 외로움과 슬픔이 밀려오자 죽을 것 같은 심정으로
떠나온 그곳으로 가고 싶었습니다.
자동차 한 대 지나가지 않는 캄캄한 밤의 비포장도로를 걷고
또 걸었습니다. 사막이나 다름없는 그곳의 밤은 매우 춥습니다.
허기와 갈증, 피로, 그리고 추위로 걸음은 점점 느려졌습니다.
걷다가 쉬다가를 반복하며 천천히 몇 걸음씩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는지 모릅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내내 길을 비추던 달빛도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아주 캄캄한 밤하늘에는 금방이라도 쏟아질 것 같은 별무리가
빛나고 있었습니다.
처음으로 은하수를 보았습니다.
한참을 그렇게 별들을 올려다보다가 일어섰습니다.
조금 전의 감정들이 사라지고
어느새 나는 아무렇지도 않게 되었습니다.
나는 그 밤에 다시 내가 살던 학교로 돌아왔습니다.
깊은 절망과 외로움의 끝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알게 된
밤입니다.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