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리얼

예수님이 바라시는 진짜 제자,
진짜 교회의 모습을 회복하라!!

“무기력하다, 인색하다, 새로울 게 없다, 안일하다, 지겹다, 소심하다.”
안타깝게도 사람들이 오늘날의 몇몇 교회를 바라볼 때 이렇게 느낀다.
그러나 초대교회는 그렇지 않았다. 예수님이 세우신 교회는 그렇지 않았다.
초대교회는 세상을 거꾸로 뒤집어놓는다는 비난을 받았다. 천하를 어지럽힌다는 비난을 받았다.
현대 교회가 그런 명예로운 비난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우리가 잘못 살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사도행전에서 교회를 기술하는 단어는 전혀 다르다. 그 단어들은 다음과 같다.
“재갈을 물리지 않았다, 대담하다, 반항적이다, 위험을 감수한다, 집요하다, 파문을 일으킨다, 미친 것 같다.”
예수님을 위해 죽는 데 요구되는 용기와 똑같은 용기를 요하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예수님을 위해 사는 것이다.
‘날마다, 좋을 때나 나쁠 때나, 아플 때나 건강할 때나, 가난할 때나 부유할 때나’ 늘 예수님을 위해 사는 것이다.
예수님을 위해 살아감으로써 좋은 평판을 얻을 때나 그렇지 않을 때나, 이득을 얻을 때나 손해를 볼 때나
변함없이 예수님을 위해 살아가는 것이다! 그것도 ‘날마다’ 말이다!
뻔하고 지루한 ‘종교’인가?
열정적이고 흥미진진한 예수님과의 ‘관계’인가?

우리 가운데 너무나도 많은 사람이 예수님이 주시는 생명을 받아들이되,
예수님이 주시려고 준비하신 것보다 훨씬 더 적게 받으면서 만족하고 있다.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하는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과 인격적으로 깊은 관계를 누리는 삶 대신
‘종교’라는 기계적인 삶에 만족하고 있다.
종교는 규칙과 규정들에 의해 정의되는 반면에 예수님과의 관계는 친밀한 사귐 위에 건축된다.
종교는 정해진 시간에 특정한 장소에서만 가동되는 반면에
예수님과의 관계는 언제 어디에서나 자연발생적으로 일어난다.
종교는 인간이 임의로 정한 표준에 도달하는 것과 연관되어 있는 반면에
예수님과의 관계는 더욱 깊어지는 것과 연관되어 있다.
종교는 인간이 만든 것인 반면에 예수님과의 관계는 하나님께서 정하신 것이다.
종교는 뻔하고 지루한 반면에 예수님과의 관계는 열정적이고 강렬하다.
종교는 인간의 칭찬을 얻는 반면에 예수님과의 관계는 하늘의 갈채를 얻는다.

_본문 중에서
[프롤로그]
예수님을 따르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알라

내 친구 가운데 한 명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선교사로 사역하고 있다. 그곳의 교회는 끊임없는 박해에도 불구하고 날로 성장하고 있다. 최근 그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그곳에서 새롭게 일어나는 많은 교회들이 그리스도를 따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어려운 질문을 던지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 과연 그들이 그리스도인이 되기 위한 희생을 치르고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서였다. 그 질문들 가운데 몇 가지는 다음과 같다.
❖ 가족을 버릴 각오가 되어 있습니까?
❖ 일자리를 잃을 각오가 되어 있습니까?
❖ 당신을 핍박하는 사람을 기꺼이 용서하겠습니까?
❖ 믿음을 지키기 위해 매를 맞고 감옥에 갇힐 각오가 되어 있습니까?
❖ 예수님을 위해 죽을 각오가 되어 있습니까?

당신이 예수님을 따르기로 결단할 때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가? 아마 없을 것이다. 나 또한 그렇다. 어쩌면 당신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받았을지도 모른다.
❖ 대중들 앞에서 손을 들고 찬양하시겠습니까?
❖ 입을 열어 반복적으로 기도하시겠습니까?
❖ 당신의 ‘페이스북’(Facebook( 프로필을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이라고 변경하시겠습니까?

이런 질문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당신은 나와 마찬가지로 더 강한 도전을 받기 원하는 마음이 있을 것이다. 나는 지금 신앙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드린다. 박해의 두려움 없이 하나님을 예배할 수 있는 특권을 누릴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 그러나 위의 세 가지 질문보다 더 어려운 질문에 기꺼이 대답하는 것이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책은 몇 가지 도전적인 질문을 제기한다. 그 질문은 ‘당신이 단지 예수님의 존재를 믿는 사람인가 아니면 진정으로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인가’ 하는 문제에 대해 자신을 정직하게 바라볼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예수님을 따르는 것에 관한 책을 읽을 때 독자들이 꼭 점검해야 할 중요한 질문이 있다.
“이 책의 저자는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인가?”
아마 당신은 이렇게 반문할지도 모른다.
“당연히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이니까 그런 책을 썼겠지요.”
어떤 사람이 요리책을 쓴다고 하면 당신은 그 사람이 꽤 훌륭한 요리사라고 생각할 것이다. 다이어트와 운동에 관한 책을 쓴다고 하면 그 사람이 무척이나 근사한 체형을 가졌을 것이라고 상상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대부분 몇 가지 의심을 품기에 충분할 만큼 냉소적인 현실을 지금까지의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단지 어떤 사람이 어떤 분야에 관한 올바른 정보를 갖고 있다고 해서 그 분야의 전문가는 아니다.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진짜 영적인 실력을 갖추고 있다. 그는 단순하게 정보를 나열한 후에 적용하라고 하는 대신 당신을 고무하여 위험을 감수하게 하고 당신의 안전지대 밖으로 나와 기꺼이 예수님을 따르도록 만들어준다. 이 책이 저력 있는 이유는 예수님을 따르는 것에 관한 성경 이야기와 자신의 경험을 임팩트 있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오늘 나도 당신에게 도전한다. 이 책을 읽고, 예수님을 따르는 것이 진정으로 의미하는 바에 대해 눈을 뜨라. 용기를 갖고 당신 자신을 정직하게 평가한 후, 믿음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진짜 그리스도인의 삶을 누리라!

[저자 소개]
제이미 스나이더 Jamie Snyder
미국 켄터키 주에서 진취적으로 부흥 중인 레이크사이드크리스천교회Lakeside Christian Church의 리드 목사Lead Pastor. 리드 목사란 교회를 대표한다는 측면에서는 전통적 담임목사Senior Pastor와 비슷하지만 팀으로서 사역하는 목회자 회의에서 의장議長에 해당하는 신개념 직책이다. 그는 서구에서 부상 중인 이 새로운 목회 방식을 시험하는 교회 지도자 가운데서도 부각되는 모델이다.
그는 또한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큰 교회로 알려진 켄터키 주 루이빌의 사우스이스트크리스천교회Southeast Christian Church에서, 《거짓신들의 전쟁》과 《팬인가 제자인가》의 저자로 유명한 카일 아이들먼Kyle Idleman과 동역했던 탁월한 설교자이다. 카일은 제이미가 사람들에게 세상의 거짓된 삶이 위장해주는 안이하고 안전한 지대를 박차고 나올 용기를 주며, 잠깐은 위험해 보여도 결국은 짜릿하고 황홀한 진짜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도록 도전하며 이끌어간다고 그와 그의 책을 ‘강추’한다.
그는 기독교인들이 진짜 그리스도인의 삶Real Christian Life을 살도록 스스로를 변혁시키기 위해 진짜 중요한 질문Real Important Question을 돌직구처럼 먼저 던진다. 현대인의 실생활에서 오염된 다수의 복음 진리와 어긋난 성경 해석이 만든 허상과 허위를 향해 복음의 본질을 화살처럼 정조준하는 것이다. 이 책은 대담한 용기, 세상이 이해할 수 없는 기쁨, 위험을 감수하는 믿음, 집요한 소망과 같은 그의 실제적이고 깊이 있는 메시지의 집결체이며, 결국 목숨을 걸어도 좋다 싶을 진짜 해답Real Answer을 찾게끔 한다. 예수님을 따르는 일에 관한 성경의 이야기와 저자의 박진감 넘치는 경험이 매력적으로 조화된 이 책은 독자들로 하여금 예수님을 따르는 일이 의미하는 바에 대해 눈을 뜨게 할 것이다.
오자크기독대학교Ozark Christian College에서 성서문학을 전공했으며, 인디애나 폴리스의 블러프크릭크리스천교회Bluff Creek Christian Church에서 1년간 담임 목회를 했다. 이후 플로리다의 뉴데이크리스천교회New Day Christian Church에서 4년간 리드 목사로 사역했고, 지금은 레이크사이드크리스천교회의 리드 목사이다. 아내 알렉스와의 사이에 세 아이들을 두고 있다.

[차례]

 

서문 _ 카일 아이들먼
PART 1
The REAL Question
진짜 중요한 질문

chapter 01 모나리자
진리는 늘 당신을 주시하고 있다
chapter 02 주일 지상주의
그날을 중심으로 공전하는 신앙
chapter 03 스코어보드
신앙생활에 점수를 매기려는 욕망
chapter 04 네 번째 계명
하나님의 선물이 변질되었다
chapter 05 잘못된 해석
살기 위해 죽으라는 초대
PART 2 The REAL Life
진짜 그리스도인의 삶

chapter 06 재갈을 물리지 않은 후함
터무니없게 느껴질 정도로 분에 넘치게 나누다
chapter 07 대담한 용기
예수님을 위해 죽는 것보다 더 큰 용기
chapter 08 반항적인 기쁨
세상이 이해할 수 없는 기쁨
chapter 09 위험을 감수하는 믿음
‘믿음’이라 쓰고 ‘위험’이라 읽는다
chapter 10 집요한 소망
‘어떤 것’이 아니라 ‘어떤 분’에게 있는 소망
chapter 11 파문을 일으키는 은혜
전혀 가능성 없는 그 사람에게 베푸시는 은혜
chapter 12 미친 것 같은 사랑
어떠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지치지 않는 사랑

PART 3 The REAL Answer
목숨을 걸 진짜 해답

chapter 13 나처럼 되어라
예수님을 따르기 전에 비용을 계산해보라
chapter 14 좋은 소식
당신은 주변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인가
chapter 15 안드레처럼
교회가 아니라 예수님께 직접 데려가라
chapter 16 창문과 거울
균형적으로 자신을 돌아보기
chapter 17 최종적인 대답
7일 24시간 예수님을 따르는 자
chapter 18 진짜 그리스도인
기꺼이 명예로운 비난을 받는 자

< 저작권자 © 크로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