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건강

소화불량

글 송정섭 안수집사(바를정한의원)

소화불량은 불규칙한 식생활과 스트레스로 인하여 발생하는 현대인들의 가장 흔한 증상입니다. 상부 위장관(주로 위 및 십이지장)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모든 소화기 증상들을 포함하는 용어로, 소화성 궤양이나 위암 등으로 인한 기질성 소화불량과 내시경 검사나 초음파 검사 상 특별한 이상소견을 보이지 않는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구분됩니다.

일반적으로 소화불량이라 하면 중요한 검사 상 이상소견을 보이지 않는 기능성 소화불량을 말하며, 식후 만복감, 상복부 팽만감, 조기 만복감, 구역, 트림, 식후 상복부 통증 등 상복부 중심의 통증이나 불쾌감을 호소하게 됩니다.

소화불량은 소화기에 나타나는 여러 증상들의 복합으로 복통, 식상(음식을 지나치게 먹거나 지나치게 차고 더운 음식에 장부가 영양을 받는 것), 조잡(배고픈 듯하지만 배고프지 않고, 아픈 듯하나 아프지 않으며, 가슴이 몹시 답답하고 괴로워 안정하지 못하는 것), 탄산(신물이 명치끝을 자극하는 것), 토산(신물을 토하는 것), 오뇌(가슴 속이 안타깝게 괴롭고 답답하여 뭉쳐 있는 것 같으면서 개운치 않아 어쩔 바를 몰라 하는 것), 애기(트림) 등의 다양한 병명으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복통, 식상, 조잡, 탄산, 토산, 오뇌, 트림 등의 각 질환은 증상이 다를 뿐 아니라 발생원인 또한 다르므로 정확한 진단과 체질 감별을 통하여 각각에 맞는 올바른 치료를 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복통의 원인은 한(속이 찬 것), 열(속에 열이 있는 것), 담음(소화기의 기능 이상으로 발생한 비정상적인 물질), 식적(폭식, 과식 등 음식으로 인하여 발생) 등 입니다. 속이 찬 사람은 따뜻한 기미의 음식과 약으로, 속에 열이 있는 사람은 시원한 기미의 음식과 약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담음이 원인인 경우에는 소화기를 보하여 기능을 회복하게 하고 담음을 제거할 수 있는 약물과 담백한 음식을 통하여 치료하지요. 식적이 원인인 경우에는 음식 섭취를 줄이고 식적을 풀어주는 약물과 소화를 촉진하는 약물로 치료해야 합니다.

이밖에 조잡의 원인은 식울로 열이 나는 것으로 위 속에 담화가 동하여 발생합니다. 그러므로 식울을 풀어주고 담화를 꺼주는 약물과 음식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동의보감 내상 편에 보면 식약요병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몸을 튼튼하게 하는 기본은 음식에 있고, 병을 치료하는 방법은 오직 약에 달려있다’라는 뜻으로 음식물은 사기를 없애는 동시에 오장 육부를 편안하게 할 수 있으므로 평소 올바른 식사요법을 통하여 질병을 예방하도록 하고, 그래도 질병이 발생했다면 전문 의료인과 상담하여 적절한 약물과 식이요법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