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부터 우리 아이를 구하라!

특별기획 스마트 미디어 시대 우리 아이 지키기

뇌 속의 레저타운

스마트폰에 대한 해악, 부모가 몰라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6년 인터넷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7세 이하 미취학 유·아동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17.9%로, 성인 과의존 위험군 16.1% 보다도 더 높게 나타났다. 사용 시간도 적지 않다. 3~9세 아동의 52%가 하루 평균 82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엄마들은 이렇게 말한다.

“스마트폰이 나쁜 것은 알겠는데, 실천하기가 어려워요!”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주는 진짜 이유는 실천 의지가 없어서가 아니다. 정말 나쁘다는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 아이의 뇌 발달이 억제되고 뇌가 파괴된다는 것을 안다면 어떤 부모도 지금처럼 자녀에게 생각 없이 스마트폰을 주지는 않을 것이다. 문제의 핵심은 실천 의지가 아니라 스마트폰이 아이들에게 미치는 해악에 대한 지식이 없는 것이다.
‘내 백성이 지식이 없으므로 망하는도다(호 4:6)’

반복적인 행동과 경험, 뇌에 기록

동물과 달리 인간의 뇌는 성장하면서 발달한다. 뇌가 발달한다는 의미는 단지 뇌의 외형적 크기가 커진다는 의미가 아니다. 아이가 태어나면 시간이 지나면서 언어를 습득하여 의사소통을 하고, 생각과 의식이 자라간다. 또 옳은 것과 그른 것을 분별하기 시작하고, 자신의 욕구를 적절히 절제하고 참아내는 능력을 키워가게 된다. 이러한 인간으로서의 삶을 누리기 위해 배워가는 모든 과정은 뇌에 기록되는데, 이 모든 과정이 뇌 발달이다.
뇌 과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이 기록들은 대뇌의 바깥 부분 2~4mm에 해당하는 대뇌피질이라는 곳에서 이루어진다. 대뇌피질에는 1천억 개의 뉴런이라는 세포가 존재한다. 이들 세포와 세포 사이에 전기 신호인 ‘시냅스(뇌신경회로)’는 인간의 반복적인 행동과 경험을 통해서 연결되고 만들어진다. 성인의 뇌에는 뇌 활동에 사용되는 시냅스가 1천조 개 정도가 된다고 한다.

자전거 타기로 예를 들어보자.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기 위해서는 반복적으로 연습을 해야 한다. 아이가 연습을 하는 동안에 대뇌피질에서는 자전거를 타는데 필요한 여러 기술들이 시냅스 형태로 기록된다. 이를테면 좌우를 살펴보는 기술, 핸들을 움직이는 기술, 열심히 페달을 밟는 기술, 브레이크를 밟는 기술 등이 기록된다. 이러한 기술이 시냅스 형태로 기록되어 유지가 되면 자전거를 아무 때나 마음만 먹으면 잘 타게 된다.
마찬가지로 자녀가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고 있다면 그는 지금 단지 게임을 하고 있는 것만이 아니다. 대뇌피질에는 열심히 오락실을 짓고 있는 것이다. 반면 아이가 책을 읽고 있다면 그는 지금 뇌 속에 도서관을 짓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축구장을 지으면 그 속에서 축구를 할 것이고, 도서관을 지으면 책을 읽을 것이다. 또 오락실을 지으면 오락을 하는 것이다. 결국 우리 아이들의 미래의 역량이나 삶의 질은 지금 그가 무엇을 하고 있는가에 따라 뇌 속에 기록되고 만들어지는 시냅스의 모양과 형태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언어행동장애 아동이 급증

시냅스는 6세 전후에 가장 활발하게 만들어진다. 마치 키가 크는데도 결정적 시기가 있는 것처럼 대뇌피질에 시냅스가 기록되는데도 결정적 시기가 있다. 3세부터 13세 사이에 가장 활발하게 시냅스가 기록된다. 언어도 이 시기에 가장 활발하게 발달한다. 아이들은 인형이나 장난감을 가지고 놀면서 늘 중얼거리고 혼잣말을 한다. 자신의 대뇌피질에 언어 시냅스를 만드는 결정적 시기를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을 때 아이들은 말을 하지 않는다. 결국 스마트폰은 아이들의 언어 시냅스가 만들어지는 것을 방해하고 억제하게 만든다.

과거에 일본에서 아기 봐주는 비디오라는 것이 유행한 적이 있다. 그로 인해 ‘비디오증후군’으로 명명된 뇌손상이 생겼다. 그런데 지금 스마트폰이 아기 봐주는 비디오를 대신하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폰에 과도하게 노출되면서 인간의 본질적 특성을 결정하는 언어와 사회성, 사고력과 분별력, 절제력 등을 담당하는 뇌 신경회로의 연결이 부실해지고, 결과적으로 언어행동장애 아동이 급증하고 있다. 마땅히 기록되고 발달해야 할 언어와 절제력을 발휘하는 시냅스가 대뇌피질에 충분히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손에 스마트폰을 쥐고 살면서 아이들은 다양한 경험과 사고를 통해 선택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잃고 있다. 교회 구석구석에서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아이들을 보며 아이들의 ‘안구건조증’을 걱정할 때가 아니다. 그들의 뇌가 손상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야 적극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스마트폰보다는 2G폰

“사람이 하는 행동이 달라지면 시냅스가 달라진다. 시냅스가 달라지면 운명이 바뀐다.”
이것이 뇌 과학이 주장하는 뇌 발달의 원리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책을 읽는 아이는 뇌 속에 도서관과 창의력 센터가 지어지고, 게임을 하는 아이는 뇌 속에 오락실이 지어진다. 도서관을 지은 아이는 창의적인 삶을 살아내고, 오락실을 지은 아이는 게임에 빠져 사는 인생이 되는 것이다.

스마트폰이 아이들에게 쉽고, 재미있고, 편한 삶을 제공하지만 거기에는 대가가 따른다. 우리가 스마트폰에 전화번호를 입력하면서 편해지기는 했지만, 전화번호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내가 온 것은 너희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요 10:10)’

우리 아이들이 하나님이 예비하신 생명과 풍성한 삶을 누리기 원한다면 부모는 뇌가 발달하는 결정적인 시기인 10대 청소년 시기까지는 스마트폰을 멀리하고, 투지(鬪志, Fighting Spirit)를 갖고 2g폰을 사용하도록 도와야 한다. 이것은 스마트 미디어 시대에 자녀를 사랑하는 부모의 책무이다.
글 권장희 소장(놀이미디어교육센터)
 

김용기 / 관광학 박사 농촌사랑지도자연수원 / 교수 경기도 고양시 원당동 산 38-27 HP: 010-7326-3840 | TEL: 031-961-0122 | FAX: 031-965-0348 http://blog.daum.net/ifarmlove22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