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꽃

|복효근

 

꽃이라면
안개꽃이고 싶다

장미의 한복판에
부서지는 햇빛이기보다는
그 아름다움을 거드는
안개이고 싶다

나로 하여
네가 아름다울 수 있다면
네 몫의 축복 뒤에서
나는 안개처럼 스러지는
다만 너의 배경이어도 좋다

마침내 너로 하여
나조차 향기로울 수 있다면
어쩌다 한 끈으로 묶여
시드는 목숨을 그렇게
너에게 조금은 빚지고 싶다

복효근
송동중학교 교사
편운문학상, 신석정문학상 등
저서 『마늘촛불』, 『따뜻한 외면』, 『꽃 아닌 것 없다』 등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