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의 면류관

디모데후서 4:1~8.
바울은 자신의 인생이 마지막 결승점에 가까워졌음을 직감합니다.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날에 내게 주실 것이며” 그의 유명한 유언의 말입니다. 예수쟁이들을 잡으러 가는 길에 예수를 만나 변화되어 예수를 전하는 자로 평생 살다 이제 감옥에서 생을 마감하는 순간까지 왔습니다. 삶에 대해 후회하지 않았습니다. 끝없는 영적 전쟁을 싸웠고,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달렸고 복음을 믿음으로 지켰습니다.

이제 하나님이 의의 면류관을 주실 것을 기대하며 삶을 정리하고 마감합니다. 이 한 문장속에 바울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 뭉클하게 다가옵니다. 마라톤 경주에서 우승자에게 면류관을 주듯이 저도 사명자로서 인생의 끝에 의의 면류관을 받는 믿음의 사람으로 삶을 마감하고 싶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의의 면류관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