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전도자

로마서 15:14~21.
바울은 자신의 사역을 ‘하나님께 이방인을 제물로 드리는 제사장’으로 표현합니다. 이방인 전도를 위해 인생을 바친 것을 뜻합니다. 그런데 특이한 표현이 본문 가운데 한 가지 있습니다. “”내가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는 곳에는 복음을 전하지 않기를 힘썼노니 이는 남의 터 위에 건축하지 아니하려 함이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이미 만들어 놓은 곳에 가서 앉아 있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복음은 그런 기득권을 거부합니다. 바울은 복음의 경쟁을 하지 않고 예수를 믿지 않는 곳에만 찾가갑니다. 남이 전도하지 않는 곳, 남이 터를 세우지 않는 곳을 향해가는 것이 복음의 비밀입니다.

사장들은 남들이 접촉하기 어려운 직업군입니다. 하나님은 저에게 사장들에게 복음을 전하라는 사명을 주셨습니다. 잘 못하고 있지만 다시 마음을 추스리고 이 사명을 감당하는 자로 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복음전도자’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