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휼함의 리더’

느헤미야 5:14~19.
느헤미야가 유다 땅 총독으로 세움을 받은 후 그는 다른 총독과는 사뭇 다른 삶을 살았습니다.

당시 귀족들의 경제적 착취 문제를 지적하며 총독으로 재직한 12년 간 그는 백성들이 바치는

총독의 녹을 요구하지 않는 등 총독의 지위를 이용하여 백성을 수탈하거나 착복하지 않은

떳떳한 리더였습니다. 총독으로서 요구할 수 있는데 자신의 권리를 포기한 이유는 부역으로

힘든 삶을 살고 있는 백성들에 대한 그의 긍휼한 마음 때문이었습니다.

모름지기 리더는 오늘 느헤미야처럼 긍휼함이 있어야 함을 배웁니다. 우리는 주변에 교회이든

비영리단체이든 또 일반 기업이든 자신의 권력만 행사하려 할 뿐 돌아오는 책임은 지지않고

지위를 이용해 물질적인 이익, 권력, 명예만을 누리고자 하는 잘못된 리더십을 자주 목격합니다.

세상을 향해 긍휼함이 있는 리더! 자기 것을 포기할 줄 아는 리더! 이런 리더로 성장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긍휼함의 리더’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