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헤미아의 영성

느헤미아 1:1~11.
오늘부터 느헤미아서 공부입니다. 느헤미아는 유대인인데 페르시아 왕의 술관원으로 고위직 관리였습니다.
그가 바벨론 포로에서 풀려나 이스라엘로 돌아간 사람들이 이방인들에게 능욕을 당하고 예루살렘성은 황폐한
상태로 남아 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고국의 참담한 상황에 대해 그는 금식하며 기도하기 시작합니다.
먼저 동족의 죄를 자신의 죄로 여기고 회개합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들을 회복시켜 달라고 간구합니다.

그는 성공한 자였지만 백성의 아픔을 자신의 아픔으로 동일시하고 백성을 위해 기도한 리더였습니다. “종이
형통하여 은혜를 입게 하옵소서” 이 기도에는 이스라엘 회복을 위해 자신이 행동하겠다는 결단이 녹아있습니다.
오늘도 힘겹게 살아가는 이 땅의 수많은 백성들과 교회들을 생각합니다.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의 아픔을 바라보며
하나님께서 제게 느헤미아의 심정과 영성을 허락해 주시길 기도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느헤미아의 영성’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