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7:57~66.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숨을 거두신 후 아리다매 요셉이라는 제자가 빌라도에게 시체를 달라고 해서

자신의 새 무덤에 안치합니다. 유대지역의 무덤은 굴 모양이어서 시체를 무덤 속에 넣고 큰 돌을 굴려

무덤 문을 막습니다.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사흘만에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예수의 생전 말을

생각하고 제자들이 시체를 빼낼 것을 우려해 빌라도에게 경비병으로 하여금 무덤을 지키게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그리하여 경비병이 돌을 인봉하고 무덤을 지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무덤처럼 사방이 꽉 막혀 도저히 빠져나올 수 없을 듯한 상황에 맞딱드릴 때가 있습니다.

그것도 한 번이면 족한데 몇 번씩 갑자기 들이닥칩니다. 죽음과도 같은 꽉 막힘속에서 희망이 있다면

‘부활’입니다. 예수께서 사방이 틀어막힌 무덤에서 다시 살아 나오신 부활이 우리에게 소망이 됩니다.

‘부활신앙’을 덧입길 원합니다. ‘부활신앙’으로 어떤 난관도 이겨내길 원합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