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개와 후회

마태복음 27:1~10.

예수께서 유죄판결을 받으시자 유다가 심경의 변화를 일으킵니다. 예수를 판 것에 대해 스스로 뉘우쳐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가서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고 댓가로 받았던 은 삼십을

도로 갖다 줍니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들과 상관없다며 돈을 받지 않습니다. 결국 유다는 은을 성소에

던져 놓고 스스로 목매어 자살합니다.

 

예수를 3번 부인한 후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통곡하며 회개한 베드로의 모습과 본문의 유다 모습은 사뭇

다릅니다. 유다의 ‘스스로 뉘우쳐’라는 표현은 회개보다는 후회에 가깝습니다. 그리고 자살을 택합니다.

그가 베드로처럼 진정으로 회개했다면 예수께 나아가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구했어야 했습니다.

진정한 회개는 죄사함의 은총이 따릅니다. 죄를 덮고 가는 자가 아니요 사소한 죄에 대해서도 진정으로

회개하여 죄사함의 은혜를 덧입기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회개와 후회’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