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소망, 예수그리스도

마태복음 26:31~46.

예수께서 곧 있을 자신의 체포를 앞두고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오늘 밤에 너희가 다 나를 버리리라” 당신을 버린다는 말에 베드로가 나서서 ‘함께 죽을지언정 결코 그런 일 없을 것’이라 장담하자 다른 제자들도 이구동성으로 약속합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예수님 말씀처럼 닭이 울기 전 세 번 예수님을 부인했고 다른 제자들도 뿔뿔히 다 도망갔습니다. 예수님이 기도하시러 제자 둘을 데리고 가면서 ‘깨어 기도하라’ 부탁했는데 그 순간에도 피곤을 못이겨 자는 제자들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약한 자들입니다. 뭐 약속하나 변변하게 지켜내지 못하는 자들입니다. 그래도 이렇게 실족해서 넘어지는 우리에게 소망이 있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오늘 말씀에 부활하신후 먼저 갈릴로가 가서 다시 제자들을 만나시는 예수님으로 인함입니다. 저의 실수와 연약함을 품으시는 예수님으로 인해 이 아침 새소망을 품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나의 소망, 예수그리스도’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