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있는 귀한 것

마태복음 26:1~16.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틀 후 자신이 팔릴 것을 미리 말씀하십니다. 유대교 지도자들이 예수를 잡아 죽일 계획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한 여인이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나와 예수의 머리에 붓습니다. 제자들이 비싼 옥합을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안주고 이렇게 사용한 것에 대해 항의하자 예수께서 말립니다. 이 여인이 당신의 장례를 위해 좋은 일을 했다 하십니다. 한편 제자 중 한 명인 유다는 대제사장들에게 예수를 팔아 넘길 기회를 찾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는 자신들을 모독했다고 예수를 죽이고자 하는 종교지도자들, 스승을 배신한 제자 유다, 값비싼 향유를 바쳐 예수님에 대한 사랑과 헌신을 표현한 한 여인이 등장합니다. 지금까지 살면서 수많은 사람과의 관계에서 이 세 부류의 유형 중에서 나 자신은 어디에 속할까. 향유 옥합을 내놓은 여인처럼 사랑과 헌신의 사람으로 기억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내게 있는 귀한 것’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