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행의 의무

마태복음 25:31~46.

본문은 예수님이 재림하셔서 우리를 심판하는 기준을 말씀하십니다. 즉 지극히 작은 자들에게 어떻게 행했냐는 것입니다.

주리고 목마르고 헐벗고 아프고 옥에 갇힌 자에게 선행을 베풀었는지 그렇지 않은 지에 따라 예수님은 사람을 복받을 자와

저주받을 자로 구분하십니다. 약한 자들에게 선행을 베푼 것이 곧 예수님에게 행한 것이라 말씀하십니다.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마땅히 해야 할 선행의 의무가 있습니다. 오늘 성경은 나그네와 가난한 자, 현대 사회의 구조적 악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들에 대해 예수님의 사랑의 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오늘 내가 만나는 고객, 직원, 이웃들이

예수님이라 가정해봅니다. 그동안 제가 무시하고 무관심했던 주위 사람들이 있습니다. 선행은 선택 사항이 아니라 마땅히

해야할 의무라는 것을 새롭게 깨닫습니다. 먼저 제 이웃에 대해 그렇게 살기를 기도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선행의 의무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