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고 충성된 종

마태복음 25:14~30.

어느 주인이 타국에 여행가기 전 세 명의 종들을 불러 각각의 재능대로 각각 금 5달란트, 2달란트, 1달란트 씩을 주고 떠났습니다. 5달란트 받은 종은 그것으로 장사를 해서 5달란트를 남기고, 2달란트 받은 종 역시 장사해서 2달란트를 남겼습니다. 그런데 1달란트 받은 자는 이 돈을 운용하다가 손실날 것을 두려워해서 땅을 파고 주인의 돈을 감추어 두었습니다. 오랜 후 주인이 와서 결산을 하였습니다. 5달란트와 2달란트 받은 자에게 주인은 ‘착하고 충성된 종’으로 칭찬하지만 1달란트 받은 종은 ‘악하고 게으른 종’으로 책망을 받고 그 돈을 빼앗기고 맙니다.

유명한 예수님의 달란트 비유입니다. 성경은 규모가 크든 작든 상관없이 그 사람이 갖고 있는 재능을 활용해 어떤 열매를 맺는가 더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인생을 마감하면서 결산할 때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 칭찬받는 열매 맺는 자로 남고 싶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착하고 충성된 종’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