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묵상

마태복음 22:15~22.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올무에 빠뜨리기 위해 교묘한 질문을 합니다.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아니하니이까” 세금을 내는 것이 옳다고 하면 메시야로서 믿고 따랐던 이스라엘 백성들이 실망할 것이고, 옳지 않다고 하면 로마 황제를 반역한 자로 체포될 것입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십니다.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질문 뒤에 있는 그들의 악한 의도를 아시고 그들이 원하는 답변을 피해가면서 시험에서 벗어나십니다.

사회 생활을 하다보면 자신이 테스트 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중요한 협상을 앞두고 어떻게 상대방을 설득해야 할지, 어려운 갈등 관계의 사람과 어떻게 풀어야 할지, 피하기 어려운 유혹 앞에 섰을 때 등등. 이런 테스트를 거뜬히 통과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성경을 상고하고 묵상함으로 하늘의 지혜와 통찰력을 소유하기를 원합니다. 오

늘의 키워드는 ‘지속적인 묵상’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