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때 열매를 드리는 인생

마태복음 21:33~46.
예수께서 악한 농부들에 대한 비유를 말씀하십니다. 포도원 주인이 포도원을 잘 관리하라고 농부들에게 세를 주고 타국에 갔는데 열매 거둘 때가 되어 종들을 보냈더니 그들이 종들을 때리고 죽이는 일이 발생합니다. 다른 종들을 보내도 마찬가지여서 이번에는 아들을 보냈으나 아들마저도 농부들이 죽여버립니다. 이 말씀을 듣자 사람들이 그 농부들을 진멸하고 제 때에 열매를 바칠 수 있는 다른 농부들에게 세를 주자고 말합니다. 예수님을 메시야로서 b받아들이지 않고 오히려 내치는 유대인들의 모습을 비유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악한 청지기! 주인의 것임에도 불구하고 주인을 배척하고 내 것인양 움켜쥐고 있는 자입니다. 제게 맡겨진 청지기 역할이 있습니다. 기도하기는 그 사명 잘 감당하여 하나님께 제 때 열매를 드리는 자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제 때 열매를 드리는 인생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