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보다 사랑을

마태복음 20:1~16.

예수께서 포도원의 품꾼 비유로 천국을 설명하십니다. 포도원 주인이 새벽 6시에 품꾼을 뽑아 일당으로 한 데나리온을 약속하고 일을 시킵니다. 이어 오전 9시 낮 12시 오후 3시 그리고 오후 5시에도 품꾼을 뽑아 일을 시킵니다. 그런데 날이 저물어 주인이 품삯을 지급할 때 나중 온 자나 먼저온 자 모두 일한 시간과 상관없이 1데나리온을 줍니다. 이에 먼저온 자들이 항의하지만 주인은 그들과 애초 1데나리온을 약속한 것을 상기시키며 일축합니다.

주인은 불공정한 행위를 한 불의한 자이기 보다는 늦게 온 자들에 대해 관대한 사랑을 베푼 것입니다. 현대 기업에서 역량/실적에 따라 보상이 다른 것이 일반적이지만 오늘 포도원 주인의 품꾼에 대한 사랑을 묵상해 봅니다. 포도원 주인 만큼은 아니더라도 제게 맡겨진 사람들에 대해 배려와 사랑의 마음을 소유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평가보다 사랑을’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