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만한 믿음

마태복음 17:14~27.

예수님과 세 제자가 변화산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하는 동안 산 아래에서는 남은 제자들이 귀신들린 아이를

고치지 못해 쩔쩔매고 있었습니다. 결국 예수님이 오셔서 그 아이를 고치십니다. 제자들이 예수께 왜 자신들은

귀신을 쫓아내지 못했는가를 질문합니다.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겨지라 하면 옮겨질 것이요 또 너희가 못 할 것이 없으니라.”

 

성경은 우리에게 겨자씨 만한 믿음만 있어도 태산같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말씀합니다. 당시 모든

걸 버리고 예수를 쫓은 제자들인데도 믿음이 작다고 질책받는데 하물며 현대에 사는 우리들은 어떻겠습니까?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믿음, 교회에 보여지는 믿음이 아닌 하나님이 진정 원하는 겨자씨 만한 믿음이라도

소유하기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겨자씨만한 믿음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