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니 두려워말라

마태복음 14:22~36.

예수님이 없는 상태에서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이동하고 있는 제자들에게 문제가 생깁니다. 거친 풍랑으로 파도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때는 한 밤 중, 바다 위로 누군가 걸어오고 있습니다. 그들의 스승 예수님이었습니다. 모두가 놀랄 때 ‘내니 두려워 말라’ 말씀하십니다. 이 때 베드로가 자신도 물위를 걷기를 원했습니다. 예수께서 오라 말씀하시니 베드로가 정말 물위를 걷습니다. 그러나 그가 바람을 보자 겁이 났고 그 순간 물에 빠져 들어갑니다. 예수께서 손을 내밀어 구해 주시면서 ‘믿음이 적은 자여 왜 의심하였느냐’ 하십니다.

베드로가 물위를 걷다가 실패한 이유는 두려움과 의심이었습니다. 그동안 살면서 제 앞에 놓인 수많은 문제를 믿음으로 바라보지 못하고 계산적이고 의심하는 습성으로 인해 조급해 일을 그르쳤던 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옷자락만 만져도 자신의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어린아이와 같은 순전한 믿음을 제가 회복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내니 두려워말라’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