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한 자는 수치를 알지 못하는도다

스바냐 3:1~8.
예루살렘이 하나님의 명령을 듣지 않고 하나님을 의뢰하지 않음으로 결국 패역하고 더럽고 포악한 곳으로 변했습니다. 지도자들은 마음이 굳고 무각해져서 불의를 행하고도 수치를 알지 못합니다. 속담에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고 불의를 행하다 보면 죄의식이 희미해지고 불의한 행동에 대해 점점 더 담대해집니다. 죄에 대해 무감각해지게 되는 겁니다.

거짓말도 마찬가지입니다. 거짓말을 계속하다 보면 늘게 되고 점점 부끄럼도 없어지고 노골적으로 거짓말하게 됩니다. 죄는 무섭게 우리를 파고듭니다. 그런데 이 죄성을 견제할 수 있는게 말씀입니다. 말씀은 우리를 죄에 대해 민감하게만들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나님은 말씀하십니다. “오직 나를 경외하고 교훈을 받으라” 매일 큐티함으로 죄에서 날마다 돌이키는 자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불의한 자는 수치를 알지 못하는도다’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