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동역자’

데살로니가후서 3:1~18.
바울이 데살로니가 교회에게 보내는 편지의 마지막입니다. 바울은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자신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또 그들이 힘든 환경 가운데에서도 하나님의 사랑과 그리스도의 인내에 들어가게 해달라고 기도하며 격려합니다. 이렇게 서로 격려하며 기도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참된 동역의 모습니다. 바울은 마지막으로 그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평강의 주께서 친히 때마다 일마다 너희에게 평강을 주시고…’

하루에도 수많은 예기치 못한 일들이 생겨 평강을 얻기가 힘든 데, 일마다 때마다 평강을 얻게 해달라는 바울의 기도가 힘이 됩니다. 이 험한 세상에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요 자신을 위해 기도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오늘은 저를 위해 기도해 주는 많은 동역자들이 있는데 그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해야겠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기도의 동역자’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