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과 믿음 사이

왜 산상수훈인가

gustlfrhks예수님이 믿음과 현실 사이에서 고뇌하는 우리들을 향해

정말 하시고 싶었던 바로 그 말씀, 산상수훈.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예수님이 2천 년 전 갈릴리의 작은 산 위에 몰려든 군중들에게 하신 산상수훈은 나치 체제 아래 살던 성도들에게도, 하나님 없는 현실과 맞서 싸워야 하는 지금의 우리에게도 절실히 필요한 말씀이다.

산상수훈은 마태복음 5-7장에 걸쳐서 이어진 설교로, 성서 중의 성서이다. ‘팔복’(八福)을 시작으로 주기도문, 성도의 행위, 원수사랑, 금식, 구제, 재물 관리, 사회적 의무 등에 대해서 예수님은 유대의 율법과는 너무도 다른 놀라운 말씀을 선포하셨다. 이것은 오늘날 우리에게 예수님의 가르침의 정수이자 기독교 윤리의 지침이다.

시대의 아픔을 외면하지 못했던 신학자 헬무트 틸리케는 예수님의 산상수훈을 나누며, 종말을 살아가는 크리스천들에게 묵직한 위로와 도전을 함께 안겨 준다. 당신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을 기적의 복음을 통해 신앙의 기초를 새롭게 다지게 될 것이다

 

영적 거장 헬무트 틸리케를 만나라

그가 전하는 복음의 광맥을 마시라

 

신학자이면서도 가장 가슴 뜨거운 복음의 현장을 가진 설교자였던, 그는 질병에서 오는 고통으로 몸부림쳤던 시간이 있었다. 삶의 끈을 놓아 버리고 싶은 그 순간 오직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만났고, 기적과도 같은 치유를 경험했다. 이것은 그를 매우 실존적이면서도 복음주의적인 신학을 고수하게 만들었다.

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군의 폭격으로 폐허가 된 슈투트가르트 예배당에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했으며, 수많은 독일 성도들이 그의 설교로 큰 위로와 힘을 얻었다. 특히 당시의 그의 설교는 전운 속에 힘겨워하는 독일의 영혼을 사로잡았으며,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이들에게 읽혔다. 그는 독일 대중이 깊이 사랑한 설교자였고 ‘스펄전 이후 가장 최고의 설교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지은이] 헬무트 틸리케(Helmut Thielicke)

나치 치하에 반체제 신학자로 신앙적 양심을 지켰던 독일의 현대 신학자이자 목회자(1908-1986).

독일 부퍼탈의 바르멘(Barmen)에서 태어나 칼빈주의적 청교도 신앙의 전통 속에서 자랐다. 대학 시절 갑상선 종양으로, 또 수술 후에는 강직경련이라는 후유증으로 뼈를 깎는 고통에 시달리는 가운데에서도, 휠체어에 몸을 맡기며 공부에 매진했다. 그리하여 에를랑겐대학교에서 철학박사 학위(1932년)와 신학박사 학위(1934년)를 받았다. 특히 기독교 윤리학과 교의학에 관심이 많았다. 1935년 에를랑겐대학교 교수로 초빙되지만 나치의 방해로 교수직에 오르지 못했다. 이듬해 하이델베르크대학교에서 조직신학 교수가 되었다.

그는 질병에서 오는 고통으로 몸부림쳤던 시간이 있었다. 삶의 끈을 놓아 버리고 싶은 그 순간 오직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만났고, 기적과도 같은 치유를 경험했다. 이것은 그를 매우 실존적이면서도 복음주의적인 신학을 고수하게 만들었다.

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군의 폭격으로 폐허가 된 슈투트가르트 예배당에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했으며, 수많은 독일 성도들이 그의 설교로 큰 위로와 힘을 얻었다. 특히 당시의 주기도문 설교는 전운 속에 힘겨워하는 독일의 영혼을 사로잡았으며,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이들에게 읽혔다. 그는 독일 대중이 깊이 사랑한 설교자였고 ‘스펄전 이후 가장 최고의 설교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세계대전 후 그는 튀빙겐대학교 신학부 교수로 초빙되었다가 총장으로 취임했고, 그후에도 함부르크대학교에서 신학부 설립을 주도하며 총장을 역임했다. 동시에 함부르크의 성미카엘교회에서 설교 목사로 섬겼는데, 그의 설교를 듣기 위해 수천 명의 사람들이 미카엘교회로 모여들었다.

1956년부터는 각국의 초청으로 세계의 여러 대학과 공동체에서 강연을 하였다.《신학적 윤리학》,《하나님의 그림책》,《하나님의 침묵》을 비롯해 수많은 역작을 남겼다.

 

 

옮긴이 윤종석

《차별없는 복음》, 《하나님을 들으라》, 《두려움에서 사랑으로》, 《순종》, 《하나님의 임재 연습》, 《하나님 당신을 갈망합니다》, 《결혼 건축가》(이상 두란노),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IVP), 《하나님의 모략》(복있는사람) 등 다수의 책을 번역한 전문번역가다.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골든게이트침례신학교에서 교육학(M.A.)을,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에서 상담학(M.A.)을 전공했다.

 

 

[목차]

Part 1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1.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하나님만 남은 빈손 인생

  1.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는 자는 복이 있나니

고난이 막을 수 없는 기쁨

  1.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통에서 나오라

  1.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은혜를 당연시하는 죄

  1. 도무지 맹세하지 말지니

사소한 말의 권세

  1. 네 원수를 사랑할지니

복수는 금물

 

Part 2 현실과 믿음 사이에서

  1. 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믿음의 배당금

  1. 너는 기도할 때에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골방

  1. 금식할 때에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진실한 회개, 귀향

  1.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세상의 염려를 예수로 채움

  1. 비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하나님의 재판석에서 내려오라

 

Part 3 좁은 문으로, 좁은길로

  1.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구하고 찾고 두드리라

  1.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과감히 더 힘든 길을 택하는 신비

  1. 밖에 서서 문을 두드리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1.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예수 반석, 삶의 폭풍을 이긴다

 

 

 

[추천의 글]

 

“찰스 스펄전 이후 가장 뛰어난 설교자.”

김영한(기독교학술원장/ 숭실대 명예교수)

 

“자유주의 신학의 본산으로 여겨지는

독일 신학의 풍토에서

십자가 복음의 영광과 능력을 설교로 명확하게 증거한 설교자.”

이재훈(온누리교회 담임목사)

 

“2차 세계대전의 시작과 끝에서 본회퍼와 더불어 기독교의 불이

소멸되지 않도록 받침대의 역할을 한 사람.” <리더십>(Leadership journal)

 

“20세기의 마지막 청교도적 설교가요, 개신교 신학의 한 거장.”

서독 언론(1986. 3. 5)

 

“교회와 학문을 잇는 자, 독일의 평신도뿐 아니라

신학자들과 소통한 탁월한 인물.”<프리칭>(Preaching Magazine)

 

“수많은 대중을 예배로 끌어들였던

신학적으로 수사학적으로

탁월했던 신학자이자 설교가.” 독일 라디오 방송(2008. 1. 8)

 

 

 

왜 산상수훈인가

예수님이 믿음과 현실 사이에서 고뇌하는 우리들을 향해

정말 하시고 싶었던 바로 그 말씀, 산상수훈.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예수님이 2천 년 전 갈릴리의 작은 산 위에 몰려든 군중들에게 하신 산상수훈은 나치 체제 아래 살던 성도들에게도, 하나님 없는 현실과 맞서 싸워야 하는 지금의 우리에게도 절실히 필요한 말씀이다.

산상수훈은 마태복음 5-7장에 걸쳐서 이어진 설교로, 성서 중의 성서이다. ‘팔복’(八福)을 시작으로 주기도문, 성도의 행위, 원수사랑, 금식, 구제, 재물 관리, 사회적 의무 등에 대해서 예수님은 유대의 율법과는 너무도 다른 놀라운 말씀을 선포하셨다. 이것은 오늘날 우리에게 예수님의 가르침의 정수이자 기독교 윤리의 지침이다.

시대의 아픔을 외면하지 못했던 신학자 헬무트 틸리케는 예수님의 산상수훈을 나누며, 종말을 살아가는 크리스천들에게 묵직한 위로와 도전을 함께 안겨 준다. 당신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을 기적의 복음을 통해 신앙의 기초를 새롭게 다지게 될 것이다

 

영적 거장 헬무트 틸리케를 만나라

그가 전하는 복음의 광맥을 마시라

 

신학자이면서도 가장 가슴 뜨거운 복음의 현장을 가진 설교자였던, 그는 질병에서 오는 고통으로 몸부림쳤던 시간이 있었다. 삶의 끈을 놓아 버리고 싶은 그 순간 오직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만났고, 기적과도 같은 치유를 경험했다. 이것은 그를 매우 실존적이면서도 복음주의적인 신학을 고수하게 만들었다.

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군의 폭격으로 폐허가 된 슈투트가르트 예배당에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했으며, 수많은 독일 성도들이 그의 설교로 큰 위로와 힘을 얻었다. 특히 당시의 그의 설교는 전운 속에 힘겨워하는 독일의 영혼을 사로잡았으며,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이들에게 읽혔다. 그는 독일 대중이 깊이 사랑한 설교자였고 ‘스펄전 이후 가장 최고의 설교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지은이] 헬무트 틸리케(Helmut Thielicke)

나치 치하에 반체제 신학자로 신앙적 양심을 지켰던 독일의 현대 신학자이자 목회자(1908-1986).

독일 부퍼탈의 바르멘(Barmen)에서 태어나 칼빈주의적 청교도 신앙의 전통 속에서 자랐다. 대학 시절 갑상선 종양으로, 또 수술 후에는 강직경련이라는 후유증으로 뼈를 깎는 고통에 시달리는 가운데에서도, 휠체어에 몸을 맡기며 공부에 매진했다. 그리하여 에를랑겐대학교에서 철학박사 학위(1932년)와 신학박사 학위(1934년)를 받았다. 특히 기독교 윤리학과 교의학에 관심이 많았다. 1935년 에를랑겐대학교 교수로 초빙되지만 나치의 방해로 교수직에 오르지 못했다. 이듬해 하이델베르크대학교에서 조직신학 교수가 되었다.

그는 질병에서 오는 고통으로 몸부림쳤던 시간이 있었다. 삶의 끈을 놓아 버리고 싶은 그 순간 오직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만났고, 기적과도 같은 치유를 경험했다. 이것은 그를 매우 실존적이면서도 복음주의적인 신학을 고수하게 만들었다.

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군의 폭격으로 폐허가 된 슈투트가르트 예배당에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했으며, 수많은 독일 성도들이 그의 설교로 큰 위로와 힘을 얻었다. 특히 당시의 주기도문 설교는 전운 속에 힘겨워하는 독일의 영혼을 사로잡았으며,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이들에게 읽혔다. 그는 독일 대중이 깊이 사랑한 설교자였고 ‘스펄전 이후 가장 최고의 설교자’라는 칭송을 받았다.

세계대전 후 그는 튀빙겐대학교 신학부 교수로 초빙되었다가 총장으로 취임했고, 그후에도 함부르크대학교에서 신학부 설립을 주도하며 총장을 역임했다. 동시에 함부르크의 성미카엘교회에서 설교 목사로 섬겼는데, 그의 설교를 듣기 위해 수천 명의 사람들이 미카엘교회로 모여들었다.

1956년부터는 각국의 초청으로 세계의 여러 대학과 공동체에서 강연을 하였다.《신학적 윤리학》,《하나님의 그림책》,《하나님의 침묵》을 비롯해 수많은 역작을 남겼다.

 

 

옮긴이 윤종석

《차별없는 복음》, 《하나님을 들으라》, 《두려움에서 사랑으로》, 《순종》, 《하나님의 임재 연습》, 《하나님 당신을 갈망합니다》, 《결혼 건축가》(이상 두란노),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IVP), 《하나님의 모략》(복있는사람) 등 다수의 책을 번역한 전문번역가다.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골든게이트침례신학교에서 교육학(M.A.)을,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에서 상담학(M.A.)을 전공했다.

 

 

[목차]

Part 1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1.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하나님만 남은 빈손 인생

  1.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는 자는 복이 있나니

고난이 막을 수 없는 기쁨

  1.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통에서 나오라

  1.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은혜를 당연시하는 죄

  1. 도무지 맹세하지 말지니

사소한 말의 권세

  1. 네 원수를 사랑할지니

복수는 금물

 

Part 2 현실과 믿음 사이에서

  1. 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믿음의 배당금

  1. 너는 기도할 때에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골방

  1. 금식할 때에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진실한 회개, 귀향

  1.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세상의 염려를 예수로 채움

  1. 비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하나님의 재판석에서 내려오라

 

Part 3 좁은 문으로, 좁은길로

  1.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구하고 찾고 두드리라

  1.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과감히 더 힘든 길을 택하는 신비

  1. 밖에 서서 문을 두드리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1.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예수 반석, 삶의 폭풍을 이긴다

 

 

 

[추천의 글]

 

“찰스 스펄전 이후 가장 뛰어난 설교자.”

김영한(기독교학술원장/ 숭실대 명예교수)

 

“자유주의 신학의 본산으로 여겨지는

독일 신학의 풍토에서

십자가 복음의 영광과 능력을 설교로 명확하게 증거한 설교자.”

이재훈(온누리교회 담임목사)

 

“2차 세계대전의 시작과 끝에서 본회퍼와 더불어 기독교의 불이

소멸되지 않도록 받침대의 역할을 한 사람.” <리더십>(Leadership journal)

 

“20세기의 마지막 청교도적 설교가요, 개신교 신학의 한 거장.”

서독 언론(1986. 3. 5)

 

“교회와 학문을 잇는 자, 독일의 평신도뿐 아니라

신학자들과 소통한 탁월한 인물.”<프리칭>(Preaching Magazine)

 

“수많은 대중을 예배로 끌어들였던

신학적으로 수사학적으로

탁월했던 신학자이자 설교가.” 독일 라디오 방송(2008. 1. 8)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