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찾으시는 한 사람

에스겔 22:17~31.
본문은 이스라엘 사회의 전반적인 타락상을 보여줍니다. 선지자들은 사람의 영혼을 삼키고 재산을 탈취합니다. 제사장들은 율법을 어기고 거룩함과 속된 것을 구별하지 않고 안식일을 어깁니다. 관료들은 이리처럼 불의한 이익을 따라다니며 백성의 피를 흘리게 합니다. 선지자들은 이런 지도자들을 책망하기는커녕 그들을 위해 왜곡된 말씀을 전합니다. 백성 역시 포악하여 가난하고 약한 자를 학대합니다. 이런 총체적인 악한 사회 속에서 하나님은 의인 한 사람을 찾으셨지만 결국 찾지 못해 이 땅을 진노의 불로 심판하십니다.

하나님은 타락하고 부패한 교회와 세상을 위해 애통하는 심정으로 기도하며 ‘성 무너진 데를 보수하는’ 중보자 한 사람을 찾고 계십니다. 제가 나만을 위한 삶의 범주를 넘어 시대를 향한 중보자의 임무를 다하는 자로 살아가길 기도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하나님이 찾으시는 한 사람’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