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립보서 3:12~21.
바울은 인생길을 달음질하는 경주로 비유합니다. 경주는 목표가 분명하고 옆사람을 이겨야 하므로 최선을 다해 뛰어야 합니다.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오직 한 일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푯대를 향하여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이 말씀에서 몇 가지 질문을 스스로에게 합니다.

나는 지금 무엇에 잡혀 있는가? 지금 나를 잡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내 인생의 푯대는 무엇인가? 나는 지금 제대로 된 방향으로 달려가고 있는가? 나는 과거에 매여 있는가 아니면 미래를 보고 있는가?

오늘 말씀을 통해 제 인생의 목적이 이 땅에서 부귀영화를 누리는 것이 아니라 천국 시민권자로 천국복음을 위해 사는 것임을 다시한번 다짐합니다. 제게도 하나님이 주신 푯대가 있습니다. 그 푯대를 향해를 포기하지 않고 달려가는 하루가 되길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푯대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