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14:1~16.

유다왕 아마샤의 이야기입니다. 하나님 앞에 정직히 행한 초창기에는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형통했으나

전쟁에서 에돔과 싸워 크게 이긴 후 교만해져 하나님을 버리고 에돔의 신들을 자기 신으로 세웁니다.

교만해진 아마샤가 이스라엘에게 싸움을 겁니다. 무모한 전쟁을 벌인 결과 아마샤 자신은 대패해 포로로

잡혀가고 예루살렘은 크게 도륙당합니다.

 

왕이 교만해질 때 한 국가가 위태롭게 되고, 리더가 교만해질 때 그 조직이 어려움을 겪습니다.

사람들이 치켜 세울수록, 나이가 많을수록, 지위가 높을수록 겸손함을 유지하는게 훨씬 어려움을 압니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입니다. 겸손함에 실패하는 자들을 보며 하나님께서 어떤 상황이든 당신 앞에 그리고

사람 앞에 제 자신을 낮추는 훈련을 시키시기를 간구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겸손함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