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 9:14~26.

하나님이 북이스라엘의 악행에 드디어 개입하십니다. 군대장관 예후에게 기름부으시고 그가 왕이 될 것을 말씀하십니다.

본문은 예후가 요람왕을 죽이고 쿠데타를 일으키는 장면입니다. 요람이 진격해오는 예후에게 사람을 보내 ‘평안하냐’고

묻습니다. 또 요람 자신이 예후를 만나 ‘평안하냐’ 묻습니다. 그리고 도망가다가 예후의 화살에 등을 맞아 죽습니다.

 

요람의 평안하냐는 질문은 자신이 비록 권력자이지만 평안하지 못하다는 반증입니다. 마음의 두려움과 염려는 평안을

몰아냅니다. 둘 다 함께 있을 수는 없습니다. 죄가 있는 곳에 평안이 자리잡기 어렵습니다. 정도라는 것이 있습니다.

항상 유혹은 정도를 걷지 않고 잔머리를 쓰고 죄짓게 만듭니다. 그 방법이 쉽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평안을 잃습니다.

죄보다 평안을 선택하는 하루로 살고 싶습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평안하냐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