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의 감격

마태복음 28:1~10.

순식간에 벌어진 예수의 십자가 처형에 제자들은 망연자실했습니다. 시신조차 수습할 엄두도

못내고 절망과 무기력속에 있었습니다. 안식 후 첫날 막달라 마리아, 다른 마리아 두 여인이

향품이라도 넣으려고 무덤에 갔습니다. 이들은 모두가 절망 속에 있을 때 예수의 시신이라도

만져보고 싶은 마음으로 무덤에 간 것입니다. 이 때 천사를 만나 예수님의 부활 소식을 듣습니다.

 

살면서 원치 않는 좌절과 절망을 겪고,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여인들처럼 예수의 시신이라도 만져보겠다는 마음으로 절망감을 떨치고 일어나 그 분께

나아가는 자에게 부활의 감격이 찾아옵니다. 부활의 아침 묵상합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실 때 나도 함께 못박혀 죽었고, 다시 사셨으매 나도 그 생명으로 다시 살았습니다.

이 고백을 제가 죽는 날까지 놓지 않기를 원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부활의 감격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