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이루었다

요한복음 19:23~30.

군인들이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고 그의 옷을 취해 제비 뽑기해서 나눠 같습니다.

예수께서 십자가 위에서 마지막으로 ‘다 이루었다’ 하시고 숨을 거두십니다.

사람들의 죄를 대신하기 위해 어린 양을 잡아 피를 뿌린 것 처럼 예수께서 인류의

죄를 대신 담당하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습니다.

 

이 사실이 제 안에 내면화 되는 날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비록 사람들에게

모욕당하고 째찍질로 고통을 당했지만 이 땅에서 사명자로서 살았기에 그 분은

비굴하지 않았고 당당할 수 있었습니다. 다 이루었다! 숨을 거두시기 직전에

하신 이 말을 묵상합니다. 제가 삶을 마감할 때 사명자로서 다 이루었다 고백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습니다. 사명자의 길은 간단치 않기에 그 길을 하루 하루,

한 발 한 발 묵묵히 걸어갈 수 있도록 주께 기도합니다.

오늘의 키워드는 ‘다 이루었다’입니다.

더 많은 추천기사